> 뉴스 > 인사동정
유통·물류기업 채용 러시
신세계, 롯데, CJ GLS 등 대거 채용
신인식 기자 | story2021@klnews.co.kr   2008년 04월 21일 (월) 13:13:57

취업ㆍ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에 따르면 신세계, 롯데, CJ GLS 등 유통·물류 기업이 대거 채용에 나서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신세계는 백화점부문과 이마트부문에서 대졸 인턴을 5월 9일까지 공개 채용한다. 2009년 2월 졸업예정자들만 지원할 수 있으며 전공에 상관없이 전계열에서 지원을 받는다.

인턴십은 올 여름방학 기간 중 5주에 걸쳐 각 매장에서 현장 실습을 나가고 10월 말까지 팀별 및 개인별 과제를 수행하는 과정으로 진행되며 인턴십 수료자는 소정의 절차를 거쳐 최종입사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신세계는 인턴십 수료자를 위주로 신입사원을 채용하기 때문에 신세계 입사를 희망하는 지원자들은 이번 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

한편 신세계는 같은 기간, 전역장교 대졸신입 공채도 실시한다. 백화점부문과 이마트부문에서 동일하게 채용이 진행되며 4년제 정규대학을 졸업한 장교출신으로 2007년7월1일에서 2008년6월30일 사이에 전역하는 사람에 한해 지원을 받는다. 지원자는 5월9일까지 온라인상으로 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롯데그룹 유통부문 계열사인 롯데쇼핑, 코리아세븐, 롯데로지스틱스, 롯데닷컴, 롯데홈쇼핑 등은 상반기 대졸신입사원을 모집한다. 2008년 8월 졸업예정자를 포함해 대졸이상인 사람에 한해 지원할 수 있으며 외국어 능통자나 해당분야 자격증을 소지한 지원자는 공통적으로 우대된다.

롯데쇼핑은 백화점부문과 롯데마트부문에서 영업관리직과 디자인직 신입사원을 뽑는다. 백화점부문 영업관리직은 인도어, 베트남어, 러시아어 능통자가 지원할 경우 우대하며 롯데마트부문 디자인직은 시각, 광고, 그래픽 등 디자인관련 전공자가 지원할 시 우대한다.

코리아세븐은 영업부문에서 신입사원을 뽑으며 특별한 자격조건은 없다. 롯데로지스틱스는 경영지원, 물류운영부문에서 신입사원을 모집하며 중국어나 일본어에 능통할 경우 우대한다. 롯데닷컴과 롯데홈쇼핑은 MD, 마케팅기획과 일반관리 부문에서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이번 채용은 롯데그룹 공채로 진행되기 때문에 지원자는 지망회사와 직무를 꼼꼼히 확인해서 5월9일까지 온라인상으로 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물류기업인 CJ GLS는 물류기획, 물류영업, 물류운영, 수송기획 등의 분야에서 경력사원을 뽑는다.

물류기획부문은 대졸이상 학력에 제3자물류(3PL)센터 업무 경험이 있으며, 4년에서 8년 정도 물류운영이나 관리 경력을 가지고 있으면 지원할 수 있다. 물류영업부문은 대졸이상 학력에 수주영업 경험이 있고 5년에서 10년가량 물류운영이나 기획 분야 경력이 있으면 지원할 수 있다.

물류운영부문은 초대졸이상 학력에 5년에서 10년 간 센터운영 경력이 있는 사람을 뽑는다. 수송기획부문은 초대졸이상 학력에 5년에서 10년가량 운송사업 경력이나 물류관리업무 또는 기획업무 경험이 있으면 지원할 수 있다. 이번 채용은 1차 서류전형을 거쳐 2차 BJI테스트, 3차 인성면접과 전문성면접, 4차 역량면접 전형으로 진행되며 서류전형 마감일은 23일이다.

DHL Korea는 신입, 경력직원을 채용한다. 재무회계, 영업, 업무, 고객관리부문에서 채용을 실시하고 있으며 원서는 23일까지 온라인상으로 받는다. 공통적으로 대졸이상 학력에 영어회화가 가능하고 OA에 능숙해야 지원할 수 있으며 경력직은 3년 이상 해당분야 경험이 있어야 지원할 수 있다.

이밖에 해운물류 및 무역서비스 업체인 삼선로직스도 신입사원을 뽑는다. 모집부문은 해운영업, 무역, 재무 등이며 공통적으로 관련분야 자격증을 가지고 있거나 영어회화가 가능한 사람을 우대하고 있다. 단, 재무부문은 회계학 또는 경영학 전공자만 지원할 수 있다. 지원자는 27일까지 원서를 제출하면 되고 합격자는 2개월간의 수습기간을 거쳐 정식 신입사원으로 채용된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