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항공특송포워딩
해외직구 트렌드, 직배송 사이트 선호해
명품, 헬스·뷰티, 마트몰 강세, 배송 대행 쇼핑몰 외면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19년 01월 08일 (화) 10:52:52

올해 해외 직구 유통 트렌드는 명품 온라인 쇼핑몰의 지속적 인기와 헬스·뷰티 쇼핑몰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며, 국내 시장은 대형 마트들이 운영하는 자사 온라인몰이 고객몰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캐시백 기업 이베이츠 코리아는 2018년 온라인 쇼핑 트렌드 결산과 2019년 전망을 발표, 자사 사이트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상위 10개 쇼핑몰 중 6개가 해외에서 직접배송에 나서고 있는 명품 온라인 쇼핑몰이었으며, 국내 시장은 이마트몰을 비롯해 대형 마트몰이 온라인 유통시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미 이코노미 트렌드 따라 명품 직배송 몰이 시장 주도해 

 
지난해 매출 상위 쇼핑몰 5개는 명품 온라인 쇼핑몰에 속하며 한국으로 직배송을 제공하는 특성을 갖고 있으며, 럭셔리 패션 쇼핑몰이기도 하다. 한편 해외직구 시장에서 편리한 배송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직 배송 서비스를 지원하는 온라인 쇼핑몰들이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제이크루, 베드베스앤비욘드, 클럽모나코와 같이 배송 대행지가 필요한 미국 직구 온라인 쇼핑몰은 매출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해외 직구 소비 트렌드의 경우 스스로 쓰는 돈을 아끼지 않는 ‘미 코노미(Me+Economy)’ 트렌드에 따라 올해도 명품 쇼핑 강세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럭셔리 패션의 주 고객층으로 자리 잡은 남성 소비자의 쇼핑 및 명품 직구 수요가 늘면서 명품 온라인 쇼핑몰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표적 남성 전용 명품 브랜드 스토어 미스터포터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267%  증가했다. 유명 온라인 편집 쇼핑몰 센스도 작년 466%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올해 해외직구 유통시장에서는 헬스·뷰티 온라인 쇼핑몰’ 성장세 지속될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 운동과 함께 식품에서도 건강을 챙기려는 트렌드가 나타나면서 관련 온라인 쇼핑몰의 성장세도 돋보였기 때문. 2018년 헬스 및 리빙은 78%, 뷰티 카테고리는 47% 성장했다. 특히 건강 보조제품 및 생활건강 제품 쇼핑몰 아이허브는 지난해 매출이 245% 증가했다. 유럽 최대 온라인 뷰티 스토어 룩판타스틱도 153% 매출 증가를 보였다. 온라인이나 소셜미디어(SNS)의 유명 아이템, 에스테틱 전용 화장품 및 건강식품에 대한 직구 수요가 이 같은 성장을 견인했다. 

레오 왕(Leo Wang) 라쿠텐 마케팅 아시아태평양 디렉터는 “작년은 유럽 명품 온라인 쇼핑몰들이 한국 시장 공략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한 해였다”며 “지난 해에 이어 소비자 전 연령대에서 웰빙, 및 건강 관련 쇼핑 지출액이 증가하고 있어 올해는 헬스·뷰티 카테고리가 중요한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온라인 마트 쇼핑몰’ 고속 성장 … 1인 가구와 라이프 스타일 변화 때문

1인 가구 증가와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따라 올해는 온라인 마트 쇼핑몰의 성장이 두드러질 것으로 예측된다. 작년 이베이츠에 입점한 국내 전체 마트 쇼핑몰 매출은 2017년 대비 126% 성장했으며, 매출 순위는 이마트몰, NS홈쇼핑, 롯데홈쇼핑, 마켓컬리, 홈플러스마트 순으로 나타났다. 이 중 NS홈쇼핑은 450%, 마켓컬리는 142% 매출 증가를 보였다. 이는 식자재를 비롯해 간편식과 가공식품을 집에서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는 온라인 마트 쇼핑몰 선호도가 높아지고, 마켓컬리, 이마트 SSG배송 등 신선식품 당일배송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승효 이베이츠 코리아 팀장은 “올해 한국 시장에서 성장하고자 하는 제휴업체들과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할 계획이다. 기존 캐시백 서비스 외에도 신규 광고채널을 확장해 제휴사들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서비스를 다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8년 온라인 쇼핑 트렌드 및 2019년 예상 인기 온라인 쇼핑몰은 이베이츠 웹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손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