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 중요기사
현대상선, 4개 선사와 북중국-서인도 서비스 개설
25일부터 공동운항 개시…4,600TEU급 컨테이너선 6척 투입
이경성 기자 | bluestone@klnews.co.kr   2017년 06월 09일 (금) 10:25:25

현대상선(대표 유창근)은 고려해운과 프랑스 CMA­CGM, 싱가포르 PEL(Pendulum Express Lines), 인도 국영선사 SCI(Shipping Corp of India)와 함께 오는 25일부터 북중국과 서인도를 잇는 신규 컨테이너 운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상선은 중중국과 남중국 노선에 이어 북중국까지 노선을 확대하게 됐다.

CWI(China West India Express)으로 명명된 신규서비스는 4,600TEU급 컨테이너선으로 운영되며 현대상선이 2척, CMA­CGM 1척, 고려해운 1척, PEL 1척, SCI 1척을 투입한다.

기항지는 천진­청도–닝보–싱가포르–포트켈랑–나바셰바(인도)–문드라(인도)–하지라(인도)–콜롬보(스리랑카)–포트켈랑–싱가포르–천진 순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신규서비스 개설을 통해 고객에게 북중국, 중중국에서 서인도를 잇는 직항 프리미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꾸준히 높은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극동·서인도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현대상선은 우리나라와 중중국-남중국-서인도를 잇는 CIX(China India Express) 노선을 홍콩 골드스타라인과 공동으로 운항하고 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경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CJ대한통운, 택배시장 과점 코앞으로
택배, 조만간 사람 없는 비대면 서비
부산항 환적화물 운송거부, ‘미풍’에
문재인 정부100대 국정과제,물류산업
쿠팡 승소후, 유통‧물류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7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