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세계 해운 ‘컨’ 선 시장, 양강체제의 치킨게임장으로
얼라이언스 재편 2M·OA 두 강자 체제로 귀결
김성우 기자 | soungwoo@klnews.co.kr   2016년 11월 16일 (수) 15:40:11
세계 컨테이너선 시장은 앞으로 양강(兩强) 체제 형성으로 치열한 치킨게임장이 될 전망이다.

지난 11월 8일 개최된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의 제35회 세계 해운전망 국제세미나에서 ‘컨테이너선 시장 동향과 전망’을 발표한 KMI 전형진 해운시장분석센터장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세계 컨테이너선 시장의 얼라이언스 재편이 2M과 오션얼라이언스(Ocean Alliance; OA) 양강 체제로 귀결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세계 1위 컨테이너선사인 머스크라인(Maersk Line)과 스위스 MSC로 형성된 2M에 현대상선이 합세하고, CAM-CGM, 중국의 코스코(COSCO), 에버그린(Evergreen), OOCL이 가입한 OA, 독일 하팍로이드(Hapag-Lloyd)를 비롯, 일본의 NYK, MOL, K라인, 대만의 양밍 등이 결성한 디얼라이언스(THE Alliance, TA)가 본격 출범한 것을 전제로 한 전망이다.

동서항로에서 치열한 운임경쟁 예고
당초 TA에 가입 예정이었던 한진해운이 배제되고 현대상선이 ‘이달 내로 2M 가입을 완료한다’는 뜻을 분명히 한 상황에서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내년 4월이면 세계 컨테이너선 시장은 2M과 OA, TA 3개 얼라이언스 체제로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전형진 센터장이 이들 3개 얼라이언스의 Weekly Capacity 점유율을 비교한 바에 따르면 아시아-유럽항로의 경우 TA 23.1%, OA 36.5%, 2M+현대상선 38.7%, 아시아-북미항로의 경우 TA 28.7%, OA 40.7%, 2M+현대상선 21.3%, 전세계적으로는 TA 16.4%, OA 25.5%, 2M+현대상선 31.0%로, 향후 얼라이언스 재편은 2M과 OA 양강 체제로 귀결되고 아시아-유럽, 아시아-북미 등 동서항로에서는 치열한 운임경쟁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새로운 성장모델로 M&A 부각
한편 전형진 센터장은 세계 컨테이너선 시장에서 M&A가 새로운 성장모델로 부각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갈수록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개별선사나 선박 단위의 비용절감 모델은 이미 한계에 온 상태. 그 대안으로 선택된 것이 M&A라는 것이 전형진 센터장의 설명이다.

CMA-CGM의 APL 합병, 중국 COSCO의 CSCL 합병, 하팍로이드의 UASC 합병에 따라 이들의 공급점유율이 확대되면서 상위 5대 선사의 세계 컨테이너선 시장 공급점유율은 지난해 9월 47%에서 올해 9월 54%로 크게 확대됐다.

2018년 4월 출범 예정인 NYK, MOL, K-Line 등 3개 일본선사 컨테이너부문 통합 선사는 공급점유율 6.6%로 세계 6위가 된다.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상위 6대 선사의 점유율은 60%를 넘어선다는 계산이 나온다.

전형진 센터장은 앞으로도 시장지배력 확대를 위한 M&A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보면서 유럽계 선사와 아시아계 선사의 통합, COSCO와 중화권 선사 흡수, 중화권 선사 자체 통합 등의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출처 : 제35회 세계 해운전망 국제세미나, KMI가 Alphaliner의 Monitor(2010. 10)를 활용해 작성한 것으로, 한진해운을 제외한 얼라이언스별 Weekly Capacity 점유율임.  
진입장벽 구축 - 신규진입 막아
그 결과 향후 해운 얼라이언스 내에서 활동하는 선사는 금년 1월 16개 선사에서 신 얼라이언스 체제가 본격 출범하는 2017년 4월 12개 선사, NYK, MOL, K-Line 통합선사가 본격 가동될 예정인 2018년 4월 10개 등으로 줄어들면서 결국 7~8개 선사로 축소될 것이란 전망이다.

전형진 센터장은 향후 5대 선사의 시장 점유율이 60%를 넘어서는 등 과점화가 확대되면서 운임이 상승할 것이며 과점화가 진입장벽으로 작용해 신규선사의 진입이 곤란해 질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
세계 해운 ‘컨’ 시장, 더디나 조금씩 나아진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