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3PL/택배 | 헤드라인
[기획 설문] 택배기사들의 선택은 결국 '쉼'이었다
현 근무시간 과도해·수입 감소해도 노동시간 줄이고, 연휴 필요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20년 08월 27일 (목) 09:36:33

   
 
   
 
지난 8월14일 ‘택배 없는 날’을 시작으로 사상 첫 3일간의 연휴를 보낸 국내 택배근로자들은 이번 휴식을 비롯해 현재의 택배노동환경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물류신문은 일선 택배 현장 배송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현재의 근로환경에 대한 의견과 향후 휴무 및 휴식시간 확대여부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 괄목할만한 결과를 얻었다. 통상 대다수 택배근로자들의 경우 월간 수입에만 집중, 근로시간에 대해서는 크게 불만이 없는 것으로 추정했으나, 설문조사 결과는 뜻밖이었다. “일정부분 수입이 감소하더라도, 하루 13 ~ 14시간이 훌쩍 넘는 근로시간은 줄여야 한다”는 의견이 55.2%에 달했다.

특히 대다수 택배근로자들은 이번 “‘택배 없는 날’과 같은 휴무일이 꼭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지난해부터 논의되고 있는 ‘토요일 휴무제(주5일 근무) 도입’에 대한 설문에서도 전체 응답 중 718명이 “꼭 도입이 필요하다(79.4%)”고 답해 향후 주5일 근무제 도입에도 노사 및 정부의 적극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문 결과는 택배 노동환경의 개선 목소리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논의도 더욱 빨라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8월10일 ~ 8월14일 총 5일간 구글 설문지를 통해 국내 현장 택배근로자들 93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관련기사]
[기획 설문] 91.1% 택배근로자, ‘택배 없는 날’ 도입 꼭 필요
쿠팡, 일선 택배기사 주 5일 근무 지지 '왜'
택배시장 첫 휴무, ‘공식적 휴식 논의’ 가속 붙을 듯
택배 노동현장, 보통의 인간다운 ‘삶과 휴식’ 절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손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