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재/기고
친환경 녹색 수·배송 활동 ②
기업의 친환경 녹색물류활동 변화와 개선방안 - 9
박석하 | news@klnews.co.kr   2020년 08월 21일 (금) 10:05:03
   

2. 적재율의 향상 및 관련 교육
수·배송활동의 증가는 환경부하 증가와 직결된다. 공동 수배송, 회송에 대한 연구, 대형화, 트레일러화, 2단적재 등을 통한 적재율 향상은 특히 물류업종의 경우 수익과 직결되기 때문에 다른 업종에 비하여 높은 수준인 것은 당연해 보인다.

유통업의 경우 개선되었지만, 유지 또는 개선도가 낮은 것은, 계획수립과 마찬가지로 공급망상에서 고객의 납기 대응이 우선적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제조업의 경우 생산과정에서 원가절감의 한계를 인식하고, 물류부문의 비용절감으로 눈을 돌린 결과일 것으로 점쳐지는 대목이다. 제조업의 경우 개선된 결과를 보여주고는 있지만, 척도의 수준을 볼 때 개선의 여지가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사례 – 풀무원 : 풀무원(2018 통합보고서)은 용인 물류센터의 물류 수송단계에 트레일러를 14.5톤에서 22.5톤으로 전환 투입하여 수송 Capa를 향상시켰으며, 그로 인해 도안녹즙 사업장에서 출발하는 수도권 배송차량이 기존 7대에서 4대로 줄어 차량 3대의 이동거리가 감소하는 효과로 연료사용량이 저감 되었다.

도안녹즙 사업장에서 협력사로 수송하는 Capa를 확대하였다. 수송차량 5톤을 14.5톤으로 전환하여 수송 대형화로 물량증가에 대응하였고, 운행횟수도 감소하였다. 효율적인 배송으로 주행거리가 14만 7천 km/년, 연료사용량도 23.9천ℓ/년 줄어들어 62.8tCO2e/년의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효과가 있었다.

   

3. 차량의 점검, 정비, 안전관리
친환경 운전, 점검, 정비 안전관리는 투자 없이도 실시할 수 있는 항목임에도 4점을 넘는 업종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 차량의 관리의 중요성을 간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대엠엔소프트에 의하면 정상적인 배기가스 색깔은 무색이나 연한 청색이다. 연료가 엔진 내 실린더에서 잘 연소되고 있다는 뜻이다. 검은 배기가스는 다른 연료가 유입되거나 공기의 유입이 적절하지 않아 연소가 불완전할 때, 자동차 에어필터가 오염되었을 때 볼 수 있다. 따라서 에어 클리너를 먼저 점검해보고, 에어 클리너 점검 후에도 검은 배기가스가 나오거나 차체가 떨린다면 정비소로 가서 점검받아야 한다.

   

흰색은 연소실에 들어가지 말아야 할 엔진 오일이 연소실로 잘못 유입되어 피스톤 상부에 고여 있다가 시동을 걸 때 배기가스와 함께 연소될 때 흰색 배기가스가 나타난다. 가끔 흰색 배기가스를 수증기와 착각하는 경우도 있는데, 흩어지는 수증기와 달리 흰색 배기가스는 흩어지지 않고, 냄새를 동반한다. 이럴 경우에는 엔진 오일의 소모가 증가하고, 엔진의 힘이 부족해 출력이 낮아지거나 엔진이 정지되는 경우까지 발생할 수 있다. 엔진 실린더와 헤드 게스킷이 손상됐거나, 밸브 스템실과 오일링이 닳았을 때 회색 배기가스가 배출된다. 부품들의 내구성이 떨어지면서 엔진 오일이 실린더로 유입되고, 연료와 연소되면서 이상 증세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참고정보]
▶ 국내 : 2018풀무원 통합보고서 http://www.logispark.com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박석하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