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3PL/택배 | 중요기사
쿠팡, 일선 택배기사 주 5일 근무 지지 '왜'
‘택배 없는 날’ 응원 광고 통해 쿠팡 직고용 기반한 주 5일 근무 부각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20년 08월 12일 (수) 13:05:43

   
 
   
 

오는 8월14일부터 4일간의 꿀맛 연휴를 맞게 되는 택배업계를 응원하기 위해 쿠팡이 ‘택배 없는 날과 택배기사들의 주5일 근무’ 응원 광고 방영에 나서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에 제작된 쿠팡의 택배 없는 날 응원 광고는 주요 옥외 광고판과 지하철 승강장, 아파트 승강기 광고판 등을 통해 방영된다. 특히 해당 광고에서 쿠팡은 일반 택배시장의 ‘택배 없는 날’을 응원하며, 택배 기사들의 주 5일 근무 지지를 통한 메시지도 전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14일을 시작으로 ‘택배 없는 날’ 지정은 1992년 국내산업에서 택배 서비스가 도입된 후 처음 맞는 비공식 휴무일이다. 이번 휴무는 CJ대한통운을 비롯해 한진과 롯데택배, 로젠택배등 지입제를 기반 한 택배기업 소속 택배 기사들과 우체국택배 근로자들까지 휴무를 하게 된다.

이렇게 '택배 없는 날' 지지하는 광고 이면으로 쿠팡은 14일에도 일반 주문상품에 대한 배송은 지속한다고 밝혔다.

쿠팡이 이처럼 별도의 휴무없이 로켓배송을 지속할 수 있는 배경에는 일반 택배사 대다수가 채택한 위탁운영제(지입제)가 아닌 직접고용을 기반으로 물류시스템을 구축했기 때문이다. 특히 쿠팡의 배송 인력인 쿠팡친구(쿠친)는 현재 주 5일 근무를 하고 있으며, 15일의 연차 휴무와 연 130일 휴무를 보장 받는다. 이에 반해 일반 택배사들의 운영방식인 위탁운영제(지입제) 기반의 택배 기사들은 회사에 직접 고용된 것이 아니라 개인 사업자인 특수고용직으로 일하기 때문에 일체의 휴무일을 보장 받지 못하고 있다.    

쿠팡 관계자는 “‘택배 없는 날’이 국내 택배산업 발전을 위한 의미 있는 날인 만큼 이를 지지 하기 위해 광고를 기획했다”며 “택배 없는 날이 하루 휴무를 넘어서 자사뿐 아니라 전체 택배 근로자들의 안정적인 근로 여건을 논의하고 발전시켜 가는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쿠팡의 '택배 없는 날' 응원광고는 자사 배송인력들의 적정 휴무일을 알리고, 이를 통해 국내 택배서비스 현장의 보다 낳은 삶의 위한 충분한 휴무일 도입 논의을 선점해 주도 하기 위한 전략이란 지적이다. 

[관련기사]
[기획 설문] 택배기사들의 선택은 결국 '쉼'이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손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