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육상철도
육상물류시장 핵폭탄 ‘안전운임제’ 공표, 연기되나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19년 11월 21일 (목) 14:01:18

국내 육상운송물류시장의 핵폭탄으로 작용할 ‘안전운임제’ 공표가 11월21일(목)로 예정됐지만, 아직까지 발표가 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의구심이 증폭되고 있다.

일부에서는 오늘 공표될 안전운임이 일주일 가량 연기됐다고 알려지고 있지만, 국토부등 안전운임 발표 주체에서 일체의 일정 연기나 공표되지 못하고 있는 이유를 밝히고 있지 않아 물류현장의 궁금증은 증폭되고 있다.

한편 이를 확인하기 위해 국토부 담당부서에 전화통화를 수차례 시도했지만, 오후 2시 현재 국토부 물류산업과 어느 누구와도 연락은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익명의 화물차주 임 모씨는 “오늘 발표한다던 안전운임제가 아무런 이유없이 공표되지 않고 있으며, 일정 연기에 대한 코멘트도 일절없다”며 “화물운송시장의 초미에 관심사인 안전운임제가 왜 공표되지 않고 있는지, 그 배경과 연기 일정에 대한 책임자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국토부, ‘안전운임위원회’ 발족…안전운임제 도입 본격화
화물연대 ‘경고 파업’ … 전면 파업 앞선 명분 쌓기?
PART 1. 근시안 물류정책, 안전운임제 연착륙 고민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손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