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 포토박스
BPA 남기찬 사장, 국제무대서 ‘공컨테이너 문제 최초제기’
제5회 항만공사라운드테이블 참가…“세계 주요항만들 관심과 해결 의지 확인”
김재황 기자 | jhzzwang@klnews.co.kr   2019년 10월 17일 (목) 09:59:44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싱가포르해사항만청이 주관하고 고베항이 주최하는 제5회 항만공사라운드테이블(Port Authorities Roundtable, PAR)에 참석해 최근 글로벌 이슈로 부상한 공컨테이너 관련 문제를 제기하는 한편 세계 주요 항만의 관심과 공동해결 노력을 촉구했다.

PAR은 지난 2015년, 싱가포르해사주간을 맞이해 싱가포르해사항만청(MPA)이 전 세계 11개 대표항만의 최고경영자를 초청해 발족한 세계 주요 항만공사 CEO 회의로, 현안 과제에 대한 항만의 공동 노력을 도출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부산, 싱가포르 광저우 등 아시아 8개 항만과 미주 3개 항만(LA, LB, 시애틀), 유럽 3개 항만(앤트워프, 함부르크, 로테르담), 아부다비 등 총 14개 항만이 참여한 이번 5회 PAR에서 남기찬 BPA 사장은 최근 부산항에서 큰 이슈가 된 공컨테이너 관련 문제를 국제사회에서 최초로 제기했다.

그간 BPA는 관련 기관과의 현장조사 등을 통해 공컨테이너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들을 파악해왔다.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할 경우 항만의 효율적인 관리 및 운영이 이루어지는 것뿐만 아니라 항만 구성원들의 환경·안전·인권 역시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BPA는 분석했다.

이번 PAR에서의 주제 발표를 통해 BPA는 공‘컨’을 통한 유해생물 및 오염물질 이동을 막기 위해 주요 항만의 관심을 촉구했다. 공사는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항만의 성장을 위해 범세계적 이슈에 대해 세계 주요 항만 당국의 CEO들과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BPA 남기찬 사장은 “이번 PAR에서 우리가 제기한 공컨테이너 문제에 대한 세계 주요 항만의 관심과 공동해결 의지를 확인한 것은 큰 성과”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협력이 필요한 분야에 대해 PAR과 같은 국제플랫폼에서 적극 공유하고 협력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재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