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Iz&Info
aT 칭다오물류센터, 한국농식품 물류허브 역할 ‘톡톡’
4년 만에 최고 가동률 기록…“농식품 수출확대에 역량 집중”
석한글 기자 | hangeul89109@klnews.co.kr   2019년 08월 07일 (수) 17:43:44
   

중국 칭다오 내 ‘한국농수산식품물류센터(이하 칭다오물류센터)’가 4년 만에 최고 가동률을 기록하며 농식품 물류 허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사드 여파로 주춤했던 우리 농식품도 지난해 약 1조 8천억 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대비 16%나 성장했다.

지난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가 설립한 칭다오물류센터가 지난해 연말 기준 가동률 73.8%를 달성했다. 칭다오물류센터는 건축면적 13,669㎡(약 4,142평) 규모로 ‘상온, 냉장·냉동’으로 구분보관이 가능해 주요 수출품목은 포도, 버섯, 신선우유 등 신선제품의 보관과 유통이 용이하다.

칭다오물류센터로 입고 물량은 운영 첫해 2015년 7,744톤이었으나 지난해에는 9,199톤으로 4년 만에 19% 가까이 증가했다. 물류센터를 이용하는 현지 수입바이어도 10개사에서 30개사로 늘었다.

칭다오물류센터에 도착한 한국 농식품은 중국 내륙 지역의 운송을 위해 창고에 보관되며 7~30일이 소요된다. 이때 발생하는 보관 및 입출고 비용의 10~30% 수준으로 이용이 가능해 중소수출업체의 유통비용 부담을 크게 낮춰주고 있다.

aT는 칭다오물류센터를 통해 중소수출업체를 대상으로 중국국가표준(GB) 및 성분검사, 라벨링, 상표권 출원, 위생증 발급 등을 돕는 ‘중국 One-Stop 수출지원사업’도 시행하고 있다. 또한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중국 주요 19개 도시에 콜듳체인 운송망을 구축해 수출 농식품의 내륙지역 이동 지원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해 aT는 30만 달러의 수출 거래 알선 성과를 거뒀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칭다오물류센터는 한국 농식품의 수출물류허브로서 앞으로도 대 중국 수출확대를 견인해 나갈 계획”이라며 “급성장하는 중국 온라인 시장 개척과 신선농산물 수출확대에도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석한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