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Iz&Info
현대글로비스, 베트남 물류 시장 본격 진출
동남아 지역 첫 해외법인 설립…글로벌 물류기업 도약 기반 역할 기대
김재황 기자 | jhzzwang@klnews.co.kr   2019년 07월 25일 (목) 16:14:22
   

현대글로비스가 베트남 현지에서 베트남 법인(Hyundai Glovis Vietnam Co., Ltd.) 개소식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속도를 더했다. 베트남 법인은 현대글로비스가 동남아 지역에 세운 첫 해외법인으로 앞으로 베트남 현지에서 물류 사업을 실시하고 향후 아세안 국가로 사업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교두보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베트남 법인의 주요 임무는 자동차 및 비(非)자동차 물류 사업과 현지 신사업 개발이다. 연간 약 8만 대의 생산능력을 갖춘 현지 완성차 공장에 부품을 공급하는 사업을 수행하고 일반 수출입 물류까지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베트남 법인을 동남아 물류시장 확대의 첨병으로 삼고 네트워크를 넓히겠다는 의지다. 베트남은 우리 정부의 신남방 정책의 핵심국가로서 위로는 중국과 맞닿아 있고 태국, 미얀마, 캄보디아 등 인도차이나 국가와 연결되는 것은 물론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남쪽으로도 진출하기 용이한 위치에 있다. 2018년 기준 베트남의 대(對) 아세안 교역 비중은 43%로 아세안 권역 내 1위 교역국으로 자리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내년 상반기 호찌민 영업 사무소를 추가 설립하고 하노이 법인과 베트남 전역을 아우르는 투트랙 전략을 펼친다. 하노이 법인은 자동차 물류를 담당하고 호찌민 사무소는 남부권역에서 비(非)자동차 물류 영업을 맡아 베트남 및 현지 진출 글로벌기업을 대상으로 식품/콜드체인, 섬유/의류 등 소비재 중심의 물류 사업을 실행할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가 특히 주목하는 사업 영역은 식품/콜드체인(저온물류)이다. 동남아 지역은 고온다습한 기후 특성상 식품, 의약품 등 운송에서 콜드체인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글로벌시장 규모는 2018년 이후 매년 연평균 7% 성장하면서 2023년에는 2,93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베트남, 중국, 인도 등 아시아 지역 국가를 중심으로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가 베트남에 첫 발을 내디딘 것은 미래사업기반 구축이라는 목표 아래 진행 중인 글로벌 진출 전략의 일환이다. 올해 초 중국 무역 중심지인 선전에 지사를 세우고 남중국 신규 화주 발굴에 나섰고 최근에는 인도 북부 델리와 서부의 최대 항구도시 뭄바이에 영업 지사를 추가 설립했다. 세계의 공장이라 불리는 3국 모두에 물류 거점을 확보함으로써 현지 진출한 글로벌 화주사의 물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글로벌 물류 기업으로서 지속 성장을 하기 위해선 세계 각지에서 영업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있는 것이 중요한 만큼 현대글로비스가 갖고 있는 물류 선진 시스템을 강점으로 현지 시장을 공략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도약할 방침이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재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