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3PL/택배 | 헤드라인
우정노조 92% 파업 찬성, 택배 노동환경 변화 불가피
올해만 9명 사망, 예산 증원 통해 원활한 인력 충원과 주 5일 근무 요구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 10:09:33

   
 
   
 

그 동안 묵묵히 공공부문에서  생활물류 서비스를 제공 온 우정사업본부 우체국택배가 전국 우체국 245곳, 노조원 3만여 명의 파업 찬반 투표 결과, 92%가 파업에 찬성표를 던져 사상 첫 파업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전체 노조원 3만 명 중 1만4천명을 제외한 나머지 노조원들의 파업이 이뤄지면 국내 5조원의 산업규모를 가지고 있는 민간 택배 노동환경에도 직간접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우정노조의 이번 파업 조건은 소포 및 택배배송 관련 인력 충원과 완전한 주 5일제 근무다. 우정노조원들은 올해 들어서만 9명의 직원들이 과로사로 사망하는가 하면 지난해에만 25명의 집배원이 갑작스레 죽음을 맞았다. 우정 노조는 이 같은 사망사고가 과도한 배송업무와 분류 등 택배서비스를 위한 과로와 안전사고로 숨졌다고 보고 있다.

특히 민간 택배산업 시장 1위 기업인 CJ대한통운의 경우도 지난해 택배분류 터미널에서 연이은 사망 안전사고로 큰 곤혹을 치른 만큼 이번 우정사업본부의 파업 결정은 국내 택배시장에 어떤 식으로든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우정사업본부의 경우 지난 2013년부터 집배원 등 250여 명이 과도한 업무로 목숨을 잃었는데 반해 배송 인력은 늘리지 않으면서 특단의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또 다른 과로사가 이얼질 것이란 게 노조의 주장이다. 우정 노조원들은 국회의원들이 예산 심의에서 인력 충원 예산을 삭감한 것에 대해서도 크게 분노하고 있어 이에 대한 책임소재도 밝혀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파업 결정된 만큼 우선 주 52시간에 맞춰 근무하는 ‘준법투쟁’ 이후 노사간 합의를 이루지 못할 경우 다음달 9일 총파업에 돌입하게 된다. 택배업계 관계자는 “이전의 경우 7, 8월에는 택배 비수기였지만, 최근 들어 택배서비스는 생활물류시장의 필수 물류서비스인 만큼 소비자들의 불편은 불가피해 질 것”이라며 “우체국 택배 물량 배송이 멈추면 이 물동량을 여타 민간 택배사들도 소화하지 못해 소비자 피해가 곧바로 나타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현재 우정노조가 파업 철회조건으로 내세운 주 5일 근무제 시행 역시 민간 택배사들에게도 뜨거운 화두로 작용하는 만큼 향후 국내 택배시장의 근간을 흔드는 논란도 커질 전망이다.

문제는 택배기업과 우정노조와 달리 쿠팡의 경우 전체 배송인력을 순환해 운영하면서 주 7일 배송에 나서 고객만족에 나서고 있어 당장 택배기업들의 주 5일 배송 서비스 도입은 추가 인력과 택배비 상승으로 나타날 수 있다.
 
한진택배 관계자는 “택배서비스 시장의 경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주 5일 근무 도입을 적극 검토했으나, 최근에는 물량 증가로 주 5일 근무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택배요금 인상을 통해 인력 충원에 나서 배송 인력의 순환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토/일요일등 휴일 배송의 경우 별도 추가 택배비용을 징수하는 등의 방안 등을 마련하지 않을 경우 당장 시행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번 우정노조의 총파업 결정으로 당장 국내 택배시장은 어떤 형태로던 현재의 노동방식에 변화가 불가피해 지게 되면서 업계의 고민도 커지게 됐다.

[관련기사]
우본, “총파업 협상 타결 위해 최선을 다할 것”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손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