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항공특송포워딩
관세청, ‘급증’하는 해외직구 안전·신속 통관 위해 인력충원 추진
특송통관 시설확충과 함께 현장인력 적기 충원
석한글 기자 | hangeul89109@klnews.co.kr   2018년 11월 06일 (화) 17:10:47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해외직구에 대응하기 위해 관세청이 인력충원에 나섰다.

관세청은 해외직구의 급증세로 인해 특송화물이 매년 15~25%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관세청이 직구를 통한 마약, 총기 등 불법물품의 반입을 차단하기 위한 현장인력 충원 추진 등 노력에 나섰다.

2013년 대비 2017년 특송화물 반입건수는 두 배 증가한데 발맞춰 특송업체는 자체시설을 확충완료 또는 계획 중에 있으나 세관의 특송화물 담당인력은 2013년 126명에서 2017년 158명으로 불과 25%인 32명 증원에 그쳤다.

관세청은 특송 전담인력 적기 충원이 절실하다고 판단하고 인천세관의 엑스레이 판독인력 20명, 인천·평택세관 해상특송 전담인력 13명 등 모두 33명의 인력을 내년 중 추가 증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국발 해외직구가 폭증함에 따라 해상특속 화물의 원활한 통관을 위해 10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11월 인천항 특송통관장의 엑스레이 장비를 추가하고 평택항 해상특송장 개장을 추진하고 있다. 한정된 인력으로 효율적인 통관검사를 수행하기 위해 집중검사 제도를 운영하여 사전 정보분석을 통한 우범화물 선별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관세청은 특송으로 반입되는 모든 화물에 대해 동시구현 시스템을 활용해 엑스레이 검색을 하고 있으며 자동화 설비를 도입한 인천공항 특송물류센터를 2016년 구축해 신속하고 정확한 특송화물의 통관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시설 확충과 함께 특송통관 전담직원을 적기에 확보함으로써 폭증하는 해외직구 물량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통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석한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