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반드시 있어야 할 우리 해운기업은 살린다”
엄기두 해운물류국장, 우리 해운기업 지원 방향 밝혀
김성우 기자 | soungwoo@klnews.co.kr   2018년 04월 16일 (월) 17:32:14
   
  △ 국적 해운선사 지원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있는 엄기두 국장. (사진-해운전문기자단 제공)

정부가 지난 5일 ‘제 15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해운재건 5개년 계획’ 을 확정했다. 계획 중 가장 주목되는 것이 우리 해운기업들의 선박 확보 지원사업이다.

정부는 계획을 통해 올해 7월 설립되는 한국해양진흥공사와 기존 선박 신조지원 프로그램의 투자·보증 등을 통해 앞으로 3년간 중소 선사의 벌크선박 140척 이상을 포함, 200척 이상의 신조 발주 투자를 지원키로 했다.
 
특히 해양진흥공사는 별도의 금융지원 기준을 마련, 그동안 금융지원을 받기 어려웠던 건실한 중소선사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계획 발표에 앞서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한국선주협회에서 열린 한국해운연합 2단계 구조혁신 합의서(흥아해운-장금상선 컨테이너 부문 통합 합의) 서명식 직후 만난 해양 수산부 엄기두 해운물류국장으로부터 정부의 해운기업 지원 방향에 대해 들어보았다.

“그동안의 한국해운연합(KSP)를 통한 구조조정과 마찬가지로 이번 흥아해운과 장금상선의 컨테이너선 부분 통합은 정부 주도가 아니다”고 말을 연 엄기두 국장은 먼저 통합에 합의한 흥아해운의 경영상태가 좋지 않다는 소문과 관련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엄기두 국장에 따르면 흥아해운은 선박 2척의 매각을 통한 자금확보로 유통성을 회복했다. 금융기관 대출의 경우 수출입은행으로 빌린 130억 원은 지난달 상환 없이 전액 만 기연장이 이루어졌다.

엄기두 국장은 “앞으로 만기 도래하는 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에서 빌린 자금 문제도 잘 풀릴 것으로 본다”면서 “해수부도 지난 연말과 연초 흥아해운과 긴밀하게 협력하여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풀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은 ‘반드시 존재해야 하는 우리 해운선사는 살려야 한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한다.

엄기두 국장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판단되는 선사는 앞으로 한진해운과 같은 사태가 생기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 해수부의 의지다”며 “이제 국적선사를 지원하는 ‘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라는 배경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우리 해운선사에 대한 금융지원이 제대로 안됐다는 것이 해양수산부의 판단이다. 대부분 신용등급 트리플A 이상만이 지원을 받을 수 있었다. 엄기두 국장에 따르면 이 조건을 충족하는 국적 해운선사는 20개 정도 될까말까 한다. 게다가 금리 등 조건도 좋지 않다.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나 해양진흥공사 설립 후에는 신용등급 트리플B까지는 지원대상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라는 엄기두 국장에 따르면 더블B까지를 지원대상으로 한다는 방향은 잡혀 있다. 그렇게 되면 60개 선사가 지원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원조건과 범위도 좋아진다.
현재 국적 해운선사 중 가장 상황이 좋은 A사나 B사가 3.2%~3.8%, 3%대 중반의 금리를 적용받고 있다. 그 다음이 5.5%, 7~8% 금리가 적용된다.

“아직 지원자금의 금리가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나 최소 한 기존보다는 전체적으로 15% 이상 싸게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엄기두 국장은 “지원조건이 좋아지고 지원대상과 지원한도도 넓어지기 때문에 건실하게 운영한다면 지원을 통해 망하는 일은 없도록 한다”며 정부의 정책의지를 밝혔다. 물론 기업의 경영조건에 따라 지원한도에는 차이가 있게 된다.

[관련기사]
장금상선·흥아해운 컨 부문 통합 기본합의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롯데택배 시설 투자, 본격화 되나 …
#농협택배 조직 확대
택배시장 '단비', 5월부터 차량 공
해운업, 다시 봄날 올 수 있을까?
CJ대한통운, 글로벌 TOP5 물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