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한국선급 경쟁력 강화, 제도 개선 필요할 때
올해 국정감사서 위성곤․이완영 국회의원 필요성 제기
이경성 기자 | bluestone@klnews.co.kr   2017년 11월 02일 (목) 16:47:02

올해 국정감사, 농림축산수산해양위원회에서 한국선급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도개선은 물론 현 규제가 과하다는 의견이 잇따라 제기 되면서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지난 10월 26일 기관감사에서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은 “한국선급의 세계 시장점유율은 약 5% 밖에 되지 않고 2010년 이후부터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고 지적, “특히 외국선급은 면세이고 한국선급은 면세가 아닌 점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관계자는 ‘이중과세금지협약’에 따라 비영리단체나 사단법인 기업은 본국에서 면세를 받고 있는 외국선급은 한국에서 활동하더라도 면세를 받고 있다고 답변했다.

실제로 정책금융 자금을 통해 건조하는 선박을 포함, 국내 조선소에서 건조되는 선박의 약 95%는 외국선급으로 입금이 되지만 이중 약 5%의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한국선급은 과세 대상 기업이다. 또 세월호 사고 이후 오히려 국내 선사들이 한국선급이 국적선급이기에 유착되었다는 의심을 받을 수 있어 한국선급에 단일선급으로 검사를 의뢰하지 않고 외국선급과 이중선급을 한다는 업계 관계자들의 말도 들린다.

한편 한국선급은 1988년 국제선급 연합회(IACS)에 가입한 이후 13개 IACS 선급 중 세계 7위(선복량 기준)의 경쟁력을 자랑하는 국내 유일의 국적 선급이다. 외국선급들과 함께 더욱 치열해지는 선급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늘리기 위해 전 세계를 무대로 마케팅 활동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는데, 이에 대한 관련업계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한 시점에 나온 지적이라는 평가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경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KG그룹, 중견 택배기업 KG로지스
무기계약 집배원 1,000명, 내년부
볼보트럭, 물류 패러다임 전환할 핵심
CJ대한통운, 2년 연속 택배서비스
CJ대한통운, 택배업계 최초 학습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7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