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연재/기고
[기자수첩]임원이 문제, 실적만 고집하면 현장은…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17년 07월 26일 (수) 12:02:24

새 정부 출범과 더불어 국내 노동시장 변화가 빠르게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 물류산업도 예외가 아니다. 반면 당장 최저임금 인상 예고로 물류현장 곳곳에선 운임 인상부터 인력 아웃소싱 비용 인상 등 다양한 비용인상 논쟁도 확산되고 있다. 결국 물류현장도 새 정부 정책기조와 맞물려 그 동안 비정상으로 왜곡됐던 각종 비용을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얼마 전 대기업 물류기업 중간 매니저 A씨의 지적은 곱씹을 만 하다. A씨는 “문재인 정부 출범과 더불어 정부의 대기업 일감몰아주기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점검이 예고된 뒤 회사 내부가 뒤숭숭하다”면서도 “당장 물류현장은 임원들 때문에 제대로 된 영업도 서비개선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슨 의미일까? A씨의 이야기를 듣고 있자 보니 꼭 물류산업뿐 아니라 우리 산업 시장 전반의 문제이겠다 싶다.

내용은 이렇다. 자사 임원이 새로 부임하면, 전반적인 운영과 전략 점검이 아닌 비용 점검부터 한다. 이는 자신들이 맡은 부문에서 수익을 내야하는 만큼 당장 장기적인 호흡으로 영업 전략 수립과 운영 합리화 방안 수립이 아닌 눈에 보이는 성과에 급급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런 현상이 꼭 물류기업들은 아니지만, 당장 A씨는 물류기업 임원들이 새로 부임하면 고객서비스 개선 방안은 뒷전이고, 우선 고객관리 비용과 협력사 비용을 줄이는 방법부터 현장 관리자에게 지시한다고 했다. 이렇다 보니 고객관리는 고사하고 영업은 더욱 악화되면서 악순환이 반복되기 일수 다. 그 결과, 협력사들 중 일부는 견디다 못해 사업을 포기하고, 그 빈자리는 새 협력사가 빈자리를 메우지만 얼마 지나지 않으면 협력사는 또 바뀌는 일이 반복된다. 임원들 입장에서는  자신의 자리보전을 위해 당장 가시적인 수익확대가 가장 손쉬운 방법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 같은 일이 매번 반복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중간 관리자들은 알면서 하청 협력사들을 줄 세우고, 거래업체를 바꾸겠다고 협박 아닌 협박으로 비용을 줄이는 일이 계속되고 있다. 그러면 결과는 어떻게 될까? 산업현장 제일 하부에 자리한 영세 협력사들 몫이 줄어드는 건 누구나 인식할 수 있는 일이다.

문재인 정부출범이후 기업들은 연일 상생과 배려, 봉사에 나선다고 말한다. 하지만 기업 내부에선 가시적인 성과에 목메고, 협력사를 압박하거나 줄 세워 비용을 줄이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이어진다. 임원들이 문제라는 A씨의 지적은 결국 현재의 시스템 문제이기도 하다. 시스템은 정책 변화에 있다. 기업 임원들이 변하고, 산업 현장이 신 바람나게 일하게 하는 방법은 눈에 보이는 당장의 수익을 우선하는 시스템으로는 절대 불가능한 일이다.

산업현장에서 윗돌을 빼 아랫돌을 메우는 우매한 경영방식이 개선되기 위한 긴 호흡의 근본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손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Part.2 ‘배’번호 증차 택배근로
물류센터 ‘빈익빈, 부익부’ 현상 진
아마존, 혁신과 동떨어진 정글 같은
[속보]택배노조 전면 파업 중단, 2
택배시장 1.5톤 이하 운영차량 총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