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Iz&Info
맵퍼스, 국내 최초 화물차 전용 내비 ‘아틀란 트럭’ 출시
높이, 중량, 좁은 길 등 화물차에 맞는 맞춤 경로 제공
신인식 기자 | story202179@klnews.co.kr   2016년 06월 29일 (수) 15:54:35

전자지도 및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맵퍼스(대표 김명준)가 대형 화물차 길안내에 특화된 화물차 전용 내비 소프트웨어인 ‘아틀란 트럭’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국내 최초의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으로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화물차 운전자들의 편의를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아틀란 트럭은 화물차 특성을 고려해 고가나 교량의 높이제한, 도로 폭, 중량 등 화물차 운행에 영향을 주는 도로의 상세 데이터를 구축했다.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화물차 운행에 적합한 경로를 제공하며 이에 대한 주의 안내를 강화했다.

아틀란 트럭의 차량 설정 메뉴에서 화물차의 높이, 총 중량, 좁은 길 제한, 유턴 제한 등의 항목을 설정하면 이에 따라 통행이 불가능한 구간을 회피하여 안전한 경로를 안내한다. 화물차 운전자들은 운행 중 높이가 낮은 터널, 중량 제한이 있는 교량, 진입이나 U턴하기 어려운 좁은 길 등 운전 중 만날 수 있는 위험 구간을 회피하여 더욱 빠르고 안전한 길로 안내받을 수 있게 됐다.

아틀란 트럭은 화물차의 특성을 고려한 지도 화면과 UI를 통해 사용 편의성도 높였다. 운전석과 내비게이션의 거리가 먼 것을 고려해 화면의 글자 크기를 키워 시인성을 높였으며 화면에서 바로 원터치로 지도의 확대‧축소가 가능하게 했다. 건물 정보와 목적지 등의 글자를 커져 지도 위에서 필요한 정보를 더욱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지번 정보를 상세하게 표시해 화물차주가 운송 시 처음 가는 목적지도 더욱 쉽고 편리하게 찾을 수 있게 했다.

이 밖에도 높이‧중량‧시간제한에 대한 주의, 과적단속과 중량 계측소 안내 등 화물차 전용 음성 안내를 제공할 뿐 아니라 유가 정보를 활용한 주유소 가격 정보, TPEG을 통한 실시간 빠른길 안내 등 맵 소프트웨어 시장 점유율 1위 아틀란의 최신 3D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아틀란 트럭은 내비게이션 전문기업 (주)씨앤에스링크 마이딘 AX8000T에 탑재해 7월 정식 판매될 예정이다.

맵퍼스 김명준 대표는 “최근 화물차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화물차의 후방카메라 장착도 의무화되고 있으며 이와 함께 전용 내비게이션에 대한 수요도 함께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트럭 특화 길 안내에 필수적인 실시간 데이터를 함께 제공할 수 있는 화물차 통신형 내비게이션도 선보이는 등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4년 통계에 따르면 국내 화물차 등록대수는 약 335만 4천여 대로,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의 16.7%를 차지하고 있다. 2015년 5t 이상의 대형트럭 판매도 총 14,275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화물차 시장은 계속 성장했지만 화물차에 특화된 내비게이션은 없어 그동안 화물차주들은 운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화물차 운전자들이 일반 내비게이션을 사용할 경우 진입이 어려운 골목길 또는 농로길로 안내받거나 좁은 길에서 유턴하는 경로를 안내받았던 것. 특히 차체 높이를 고려한 안내가 따로 제공되지 않아 고가나 터널을 지날 때 자칫 안내판을 보지 않을 경우 접촉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이번 아틀란 트럭 출시는 이러한 불편함을 대폭 줄여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KG그룹, 중견 택배기업 KG로지스
무기계약 집배원 1,000명, 내년부
볼보트럭, 물류 패러다임 전환할 핵심
CJ대한통운, 2년 연속 택배서비스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 “내년 3분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7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