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물류거점
평택항 지난해 자동차 처리 '훨훨' 날았다
2010년 94만6949대 기록 국내 1위 도약
이경성 기자 | bluestone@klnews.co.kr   2011년 01월 13일 (목) 17:16:10

   
 
평택항이 전국 30개 항만 중 자동차 처리실적 국내 1위로 올라섰다.

경기평택항만공사(사장 서정호)는 2010년 한 해 동안 자동차 처리량이 94만6949대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43%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같은 실적은 기아자동차의 수출 호조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아자동차는 2009년 48만7624대에서 지난해 58만8654대를 수출하면서 평택항의 국내 1위 도약을 견인했다. 한편 2009년 65만9649대를 처리한 데 반해 지난해 28만7300대가 더 늘어난 배경에 대해 수입차의 눈에 띄는 증가도 실적 향상에 한 몫을 했다는 분석이다.

2010년 자동차 처리 현황을 차종별로 살펴보면 기아 58만8654대, 현대 9만3098대, 쌍용 2만9687대, 대우 355대 등으로 집계됐다 수입차의 처리실적은 더욱 놀랍다. 2009년 2만2218대에서 2010년 7만1171대를 처리하며 220% 급증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 해 연간 수입차량 등록대수가 9만562대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수입차의 80% 가까운 차량이 평택항을 통해 들어온 셈이다.

2010년 평택항에서 처리된 수입차 브랜드별 처리대수는 비엠더블유(BMW) 1만8814대,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1만7311대, 폭스바겐(Volkswagen) 6천930대, 토요타(Toyota)와 렉서스(Lexus) 6천855대, 아우디(Audi) 5천167대 등으로 집계됐다.

서정호 사장은 “올해부터 배후물류단지의 물류기업이 본격 가동되면 처리실적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고객에게 인도하기까지 검사와 관리를 해주는 PDI(Pre-delivery Inspection)센터 건립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09년까지 울산항에 이어 국내 2위를 기록하고 있었는데 마침내 1위로 올라섰다"고 말하고 "올해에는 100만대를 돌파하며 우리나라 최대의 자동차 수출입 물류의 메카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평택국제자동차부두(PIRT) 김학수 대표이사는 "올해 수입차의 처리실적이 1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입차의 주요 수요처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어 평택항의 지리적 이점도 큰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 고객이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서비스 향상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경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